존 칼빈 (1509 ~ 1564)

<목차>
그의 피, 나의 허물을 씻어버리고
열두 살짜리 소년 성직자
문학, 법률, 신학의 권위자 되다
갑작스런 회심, 삶 방향이 바뀌다
최초의 신앙고백
「기독교 강요」와 칼빈
개혁자로서의 운명이 결정되고
개혁자로서의 삶을 열다
내적 성장을 통해 다져진 개혁자
충실한 조력자 이델리트
실천과 고투의 장
그리스도는 내게 유익이라
 
 
국외의 다른 인물들
- 윌리암 틴데일 (1490 ~ 1536)
- 존 칼빈 (1509 ~ 1564)
- 존 녹스 (1514 ~ 1572)
- 블레즈 파스칼 (1623 ~ 1662)
- 존 번연 (1628 ~ 1688)
국내의 다른 인물들
- 문명래
- 박충서
- 연광숙
 

그의 피는 나의 많은 허물을 씻어버리고


로마 교황의 종교는 물론 정치에까지 관여하면서 모든 권력을 한 손에 쥐고 휘두를 때 유럽인들은 모두 그 위세에 눌려 절망의 긴 터널에서 고통하고 있었다. 그러나 십자군전쟁의 실패로 교황의 권위는 실추되어진 반면 문예부흥으로 인문주의 사상이 싹트면서 종교개혁이 일어날 수 있는 바탕이 만들어지고 있었다. 하나님은 그의 계획을 성취해 나가는 과정에서 구약시대에도 그러했듯이 신약시대에도 그 일에 합당한 인물을 선택하여 쓰시는 분임을 교회사는 증명해 주고 있다. 때가 차매 그리스도께서 오신 것처럼 종교개혁의 일어날 수 있는 바탕이 준비되었다. 그러자 종교개혁을 시작한 믿음의 투사로 마르틴 루터(1483~1546)가, 종교개혁을 안착시키는 정비사로는 칼빈(1509~1564)이 선택되어졌다.

루터가 속죄권을 파는 로마 교회의 부당한 처사에 의문을 느껴 95개조의 반박문을 만들어 성당 문에 붙이면서도 자신의 행동이 종교개혁이라는 대사건을 일으키게 될 줄은 꿈에도 몰랐듯이, 칼빈도 심약하고 신경과민인 자신이 종교개혁의 중추적 인물이 될 줄은 까맣게 몰랐던 것이다. 칼빈은 완강히 거부하던 자신을 회심시켜 뜻대로 쓰시는 하나님의 놀라운 능력을 본 후부터 하나님의 영광만을 위해 살아간 충직한 종이었다. 그가 역사의 소용돌이 속에서 노도처럼 밀어닥치는 문제들을 어떻게 해결해 갔는가? 그의 발걸음을 따라가본다.

Copyright (c) THE EVANGELICAL BAPTIST CHURCH. All Right Reserved.
주소 : 140-011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1가 231-23 기독교복음침례회 / 대표전화 : (02)796-0092 / 팩스 : (02)796-8770